절차 밟아가는 평양선언, 철도 연결 공동조사 착수

곽정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9-29 09:11:34
  • -
  • +
  • 인쇄
한미정상, 큰 틀에서 방향 정해
유엔사 등 실무협의 원활할 것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걸어가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이슈타임 DB>
(이슈타임)곽정일 기자=정부가 동·서해선 철도연결을 위한 남북 공동 현지조사 착수를 추진하게 되면서 평양남북공동선언이 점점 구체화 되는 모양새다.

청와대는 지난 28일 브리핑을 통해 "평양공동선언에 나온 대로 연내 남북이 동·서해안 철도와 도로 착공식을 개최하기 위해, 10월 중 현지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해 남북이 현지 공동조사를 하는 것에 대해 유엔사와 협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후속조치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를 열어 추진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유엔 제재문제와 관련해 "유엔사와 계속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 및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에서 대북정책의 큰 줄기와 가닥이 잡혔기 때문에 실무협상은 원활히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정상 간에 큰 틀에서 방향이 정해졌으니 실무 협의는 작은 문제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며 "두 정상 사이에 평양공동선언의 내용, 비핵화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에 충분한 교감이 있었다는 선에서 이해해 달라"라고 했다. 

청와대는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 남북이 함께 참가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김 대변인은 "2020년 도쿄올림픽부터 남북이 예선전부터 함께 참가하는 방안도 북한과 협의하기로 했다"며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공동유치를 위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를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매듭짓기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이후) 서울공동선언이 나오면 서울공동선언 이행추진위로 이름을 바꿀 것인가에 대한 실무적 고민도 있었다"며 "(남북간 공동선언들) 모두를 포괄하는 명칭을 썼다"고 설명했다. 

향후 이행추진위 활동방향에 대해 김 대변인은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도약시킬 것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으로 연결할 것 ▲이행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를 강화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대할 것 등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