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D-20…평양서 이틀째 실무협상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7 09:27:07
  • -
  • +
  • 인쇄
'제재 완화' 쟁점…비핵화 및 연락사무소, 대북지원 등 논의
<사진=TV조선 뉴스 갈무리>
(이슈타임)김혜리 기자=북한과 미국이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평양에서 이틀째 실무협상을 진행 중이다.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을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비건 특별대표 등 미국 협상팀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일정(27∼28일, 베트남)이 발표된 6일 오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거쳐 평양에 도착했다.

구체적인 실무협상 상황이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북미협상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이날을 포함해 수일에 걸쳐 협상이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협상 테이블엔 영변 등 우라늄 농축시설과 재처리 시설 등의 비핵화와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대북지원, 종전선언 등이 핵심 의제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미국의 상응 조치 목록에 '제재 완화'가 포함될지가 중요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정상회담이 불과 3주 앞으로 다가와 경호와 의전 협상도 동시에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제기해온 제재 완화 요구를 미국이 받아들일지, 받아들인다면 그 반대급부로 북한이 어느 정도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 등이 관심을 모은다. 

한편 지난 1차 정상회담 첫 실무협상은 중립지대 판문점에서 진행됐다. 비건 특별대표 일행의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협상이 며칠간 이어질 거란 관측도 나온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