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롯데카드도 현대차와 협상 타결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09:38:51
  • -
  • +
  • 인쇄
기아차도 협상 마무리…수수료율 전쟁 '끝'
<사진=게티이미지>
(이슈타임)김혜리 기자=현대차와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 협상이 모두 마무리됐다. 마지막까지 협상을 진행하던 삼성카드와 롯데카드가 현대차의 수수료율 인상안을 받아들였다.

삼성·롯데카드는 14일 현대차와 수수료율 인상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한 1월 말 이후 계속해서 협상을 진행하며 구체적인 인상 폭을 조율해왔다.

현대차는 지난 1월 말 카드사들이 일방적으로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한 이후 두 차례나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카드사들은 1.9%대의 수수료율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현대차는 협상을 거쳐 1.89% 수준의 수수료율 이상은 줄 수 없다고 버텼다. 결국, 지난 10일 KB국민·하나·NH농협·씨티카드가 먼저 현대차의 입장을 받아들였다. 이후 11일 BC카드, 13일에는 업계 1위인 신한카드, 오늘 삼성·롯데카드까지 현대차의 인상을 수용하면서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이 끝나게 됐다.

기아차도 이날 삼성·롯데카드와의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 타결을 끝으로 카드사와의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고객 불편 해소를 최우선으로 협의해 원만하게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실패로 카드업계의 대형가맹점 카드수수료 인상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