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의 건강 바로알기]발목 인대가 끊어진 것과 찢어진 것은 어떤 차이가 있나요?

에이스병원 / 기사승인 : 2019-05-16 09:53:37
  • -
  • +
  • 인쇄

(이슈타임)에이스병원=흔히 병원에서 발목 인대가 늘어났다’, ‘인대가 끊어졌다’, ‘발목 인대 염좌등의 병명이 적혀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인대란 노끈과 같이 단단하게 되어 있어 뼈와 뼈 사이에 연결 되어 관절 사이에서 뼈가 탈골되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하지만 힘줄은 근육의 끝 부분에 연결 되어 단단한 끈 같은 구조물로써 근육이 힘을 작용하면 뼈를 움직일 수 있게 힘을 전달합니다.

 

인대는 여러 가닥의 묶음이 모여 큰 다발로 되어있고 인대가 끊어졌다고 하는 것은 이 다발 안에 있는 묶음이 끊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발목을 접질리게 되면 인대 겉면은 이상이 없지만 잘라서 단면을 볼 경우, 그 안에 전선처럼 인대를 구성하고 있는 섬유가 끊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깥쪽 발목 인대는 앞, 중간, 뒤쪽 인대로 총 3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부분 발목을 삐게 되면 제일 앞쪽에 있는 전거비 인대의 손상이 대부분이며 이것을 발목 인대 염좌라고 합니다.

 

발목 염좌의 증상은 부종인대 붓기와 함께 빨갛게 되며 눌러보면 부운 부위에 통증이 느껴집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발목 아래쪽으로 멍이 들고 발등까지 넓게 번집니다. 먼저 혼자 할 수 있는 처치로는 걷는 것을 자제하며 발을 베개에 받쳐서 심장보다 높이 올리는 것이 중요한데. 이는 혈액이 아래쪽으로 쏠리는 것을 막아 부종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또 다른 처치로는 3~5일 정도 얼음 찜질을 해주면 좋습니다. 발목을 접질리면서 인대와 주변 조직에 출혈이 생겼기 때문에 혈액 순환을 감소시켜 염증 세포의 이동을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 외에 압박 붕대를 이용하여 감아주면 발목 움직임을 제한해 주고 연부조직이 뭇는 것을 눌러 손상된 발목 인대를 보호해주게 됩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발목만 감을 경우 피가 통하지 않아 발등 전체가 더 부어 오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만약 압박 붕대를 감을 경우 얇은 손수건 등을 한 겹 덧대어 전체적으로 발등과 발목을 싼 후에 그 위에 압박 붕대를 발등에서 시작하여 발목까지 감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발목을 접질리게 되면 항상 발목 골절이 동반 되어 있는지 확인해 주어야 하는데 검사를 하지 않을 경우 발목 염좌인지 골절인지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를 진행한 후 X-ray 검사나 초음파 검사 후 보조기를 착용해야 될지, 발목 고정을 해야 되는지 결정할 수 있습니다.

 

인대는 여러 번 다치게 되면 결국에는 뼈가 다쳐 관절염이 오기 때문에 인대 강화 수술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예방이 중요하며 단화나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고 스마트폰을 보면서 길을 걷지 말고 미끄럽거나 울퉁불퉁한 공사길에서는 시선을 아래로 향하여 보행해야 합니다. 축구나 농구 등 스포츠 활동에도 발목을 삐는 경우가 많아서 운동 시작 전에 충분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