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합동군사훈련 중단해야"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7 10:01:33
  • -
  • +
  • 인쇄
"전쟁위험 제거하고 평화 마련…군사연습 더는 허용 말아야"
▲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이슈타임DB>
(이슈타임)김혜리 기자=북한이 "한반도를 평화지대로 만드는 것은 민족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강조하며 한미군사훈련 중단과 전쟁장비 반입중단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어야 한다`는 논설에서 "한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제거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관계의 발전을 추동하기 위한 필수적 요구"라고 7일 밝혔다.

신문은 "북과 남이 평화번영의 길로 나가기로 확약한 이상 외세와의 합동 군사연습을 더는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외부로부터 전략자산을 비롯한 전쟁 장비 반입도 완전히 중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좋은 대화 마당이 마련되고 협력사업이 진행돼도 각종 군사적 도발 행위는 모든 것을 무용지물로 만들었다"며 "총포 성이 요란하게 울리고 전쟁위험이 떠도는 속에서는 신의 있는 대화가 이뤄질 수 없고 남북관계도 전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군사적 적대관계를 근원적으로 청산해야 한다`는 글에서 "북과 남은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를 지상과 공중, 해상을 비롯한 한반도 전역으로 이어놓으려는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중단하고 전쟁 장비 도입을 중지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도 말미에 "우리의 주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대남, 대미 압박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