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해 자연재해로 237명 사망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0:02:39
  • -
  • +
  • 인쇄
유엔 "8월 말 태풍 '솔릭' 피해 극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슈타임)김혜리 기자=북한에서 지난해 자연재해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237명으로 집계됐다. 

2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엔 재난위험 경감사무국과 벨기에 루뱅대 재난역학연구소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자연재해로 숨진 사람은 1만여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한에서 자연재해로 사망한 사람은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많았다.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국가는 인도네시아(4535명)였으며 인도(1388명), 과테말라(427명), 일본(419명), 중국(341명), 나이지리아(300명), 미국(298명), 파키스탄(240명), 북한(237명), 필리핀(221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8월 북한에서 발생한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151명으로, 전체 자연재해 사망자의 63%를 차지했다.

당시 북한에서는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강원도와 함경남도 지역에 폭우와 홍수, 산사태 등이 발생해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지난해 9월 초 북한에서 솔릭으로 76명이 사망하고 75명이 실종됐으며, 5만8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솔릭이 지나간 이후에도 황해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추가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에서는 지난 2016년에도 8월 말부터 9월 초 사이에 건국 이후 최악의 홍수로 불리는 대홍수가 발생해 538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전문가들은 북한에서 매년 자연재해 피해가 되풀이되는 가장 큰 이유로 황폐해진 자연환경을 꼽고 있다.

산림복원 등이 절실한 이유다. 남북은 북한에 양묘장을 건설하는 등 남북산림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의 기상예보 능력이 부족해 가뭄과 홍수 같은 재해에 미리 대비하기 어려운 점도 자연재해가 많은 원인으로 지목된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