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건 방한…내일 北 김혁철과 비핵화 실무협상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3 11:32:20
  • -
  • +
  • 인쇄
비핵화 상응 조치 논의…제재완화 이뤄지나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사진=이슈타임DB>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오늘 방한한다.

3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오늘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해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만나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하는 실무협상을 진행한다.

비건 대표는 먼저 4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우리 쪽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협상 전략을 조율할 예정이다. 이후 이르면 이날 오후 김혁철 전 대사와 판문점에서 만날 것으로 보인다.

북미는 지난해 6월 열린 1차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판문점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에 진행될 실무협상에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 문서에 담길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중에서도 북한의 핵시설 폐기에 따라 미국이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가 논의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강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시설의 해체를 약속했다며, 상응 조치에 대해 실무협상에서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상응 조치로는 일단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개설, 인도적 지원 확대 등이 꼽힌다.

그러나 북한은 상응 조치로 미국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해 온 제재완화를 강하게 원하는 것으로 전해져 실무협상이 순탄하게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이에 따라 협상은 단기간에 끝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비건-김혁철 간 의제 논의와 별도로 회담 장소와 일정이 구체적으로 발표되면 북미 간 경호와 의전 등을 논의할 협상도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