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7일부터 'QR결제' 시작…제로페이 맞서나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7 11:56:49
  • -
  • +
  • 인쇄
가맹점 QR코드 스캔…'앱투앱'으로 수수료 낮춰
<사진=BC카드 제공>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카드업계가 제로페이,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시장에 뛰어들며 `공동 QR코드 결제 서비스`를 개시한다.

 

신한·롯데·BC카드는 오는 7일부터 공동 간편결제 서비스인 `QR스캔 결제`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폰에 탑재된 카드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신용카드 실물 없이도 결제가 가능해진다.

 

신한·롯데·BC카드 이용자는 각각 `신한payFAN(페이판)`, `롯데카드 라이프`, `paybooc(페이북)`을 켜서 가맹점의 QR코드를 스캔하면 된다. 가맹점주는 별도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고 가맹점 전용 앱을 내려받으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밴(VAN, 결제대행)사를 거치지 않고 이용자 앱에서 가맹점주 앱으로 결제 정보가 오가는 `앱투앱(App to App)` 방식이어서 가맹점 수수료도 낮다. 

 

QR스캔 결제 이용금액에 대한 가맹점 수수료율은 다른 결제방식에 비해 BC카드는 0.14%포인트, 신한·롯데카드는 0.13%포인트 낮다.

 

특히 제로페이 등 기타 페이 서비스와는 달리 카드에 탑재된 포인트·마일리지·할인 혜택을 전처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기존 신용·체크카드와 연결해 이용하는 `카드 연계형`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업계 1위 신한과 5위 롯데가 같은 규격으로 호환돼 더 많은 사용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 2위 삼성카드를 비롯해 현대·KB국민 등 기타 카드사는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간편결제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신용카드사의 `QR결제` 시장 진입은 당연한 순서"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