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2019년도 성장 가도에 박차 가하나?

이아림 / 기사승인 : 2018-12-05 13:17:25
  • -
  • +
  • 인쇄
최근 3년 매출액 성장률 47.9% 기록…허브공항 개발 주력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이슈타임)이아림 기자=국내 저가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이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펼치며 내년에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티웨이는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기관 투자자들을 상대로 열린 기업설명회에 참가해 '올해의 경영성 분석 및 내년도 사업 전망'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그간 티웨이의 매출액은 ▲ 2015년(2699억원) ▲ 2016년(3827억원) ▲ 2017년(5840억원)으로 최근 3년간 매출액의 연평균 성장률은 47.9%를 기록했다.

 

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82%·당기순이익은 264%를 나타냈으며, 2019년도 이 같은 성장 가도에 박차를 가하며 가파를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우선 티웨이는 내년 6월부터 도입 예정인 B737MAX-8을 비롯해 2019년 기준 총 30대의 기단을 갖춰 다양한 노선을 취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운항 중인 도시보다 먼 거리에 위치한 싱가포르·인도네시아 발리 등이 신규 취항될 것으로 보인다.

 

또 티웨이는 허브공항으로 삼은 대구국제공항의 성공 사례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방공항의 확고한 리딩 캐리어(leading carrier)의 자리를 지키는 것은 물론, 내년에는 일본과 대만·베트남 등의 차별화된 허브공항 개발을 통해 해외 시장의 매출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업계 내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티웨이항공은 앞으로도 지금의 약진을 이어가며, 우리나라 대표 저비용항공사로서 전력을 다해 2019년을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