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IoT 관리 디지털 플랫폼 구축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1 13:40:38
  • -
  • +
  • 인쇄
동산담보 원격관리로 담보 관리 효율성 제고
<사진=김혜리 기자>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IoT 기반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관리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신한은행은 IoT 기술을 활용해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IoT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을 뜻하는 약어로, 각종 사물에 센서와 통신 기능을 내장해 인터넷에 연결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즉, 무선 통신을 통해 각종 사물을 연결하는 기술이다.


먼저 신한은 이날부터 본 플랫폼을 활용해 동산담보물의 위치 이동, 가동상태 등을 원격 관리하는 IoT 동산담보 원격관리 서비스를 가동한다.

기존에는 동산담보의 상태 확인을 위해 3개월 마다 현장을 방문했으나 이번 시스템을 통해 현장 방문 없이 담보물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담보관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담보리스크를 감소시킬 수 있게 됐다. 또한, IoT 장치에 수집된 정보를 활용해 해당 기업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도 지원된다.

앞서 신한은행은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작년 8월 중소·중견기업이 보유한 동산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제공하는 `성공 두드림 동산담보대출`을 출시해 담보가 부족한 기업의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IoT 담보 관리 시스템 설치 시 담보기준가의 55%까지 동산담보물의 가치를 인정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향후 태양광 설비 등에도 IoT 단말기를 부착해 관리를 효율화하고 IoT로 관리하는 담보물의 범위를 기계류뿐 아니라 원재료, 반·완제품 등 재고 자산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플랫폼에 누적된 정보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IoT를 활용한 신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은 "향후 디지털 기술 기반의 다양한 IoT 금융서비스를 출시해 은행 업무를 보다 효율화하고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