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한다

이재경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7 14:22:08
  • -
  • +
  • 인쇄
올해 600마리 지원…입양 후 6개월 이후에는 신청 불가
<사진=안산시 제공>
(이슈타임)이재경 기자=안산시는 유실·유기동물의 입양 활성화와 보호여건 개선을 위해 올해부터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사업은 안산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유실·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에게 지원하며, 질병진단비·치료비·예방접종·중성화수술비·미용비용의 50%를 지원한다. 

 

1마리 기준으로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되며 올해에는 600마리의 유실·유기동물의 입양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입양 후 6개월 이후에는 신청할 수 없다. 

 

시 관계자는 “입양비 지원 사업을 통해 입양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어 많은 유실·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책/연구

제3 인터넷은행? 흥행부진 속 금융감독원 설명회

김혜리 / 19.01.23

정책/연구

HUG, 제1호 사회임대주택 PF보증 지원

김혜리 / 19.01.23

기획/특집

통일부 "美, 대북 타미플루 지원에 긍정적"

김혜리 / 19.01.23

전국

경기도교육청, '행정업무 길라잡이' 사립유치원에 보급

김지현 / 19.01.23

보도자료

사단법인 '도시·인·숲' 오는 24일 출범

김지현 / 19.01.23

이호연의 호연지기

일자리 문제 해결 방향

이호연 논설전문위원 / 19.01.22

금융

'병아리' 사회초년생 대출, 은행으로 가세요

김혜리 / 19.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