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4명 가계 빚…1인당 8천만원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8-10-10 15:19:58
  • -
  • +
  • 인쇄
1주택자 부채 늘고 다주택자 부채총액 줄어
<자료=김병욱 의원실, 나이스평가정보>
(이슈타임)김혜리 기자=국민 10명 중 4명이 1인당 8000만원을 웃도는 가계부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담보 건수별 주택담보대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국민의 37%인 1903만명이 가계부채를 갖고 있다. 부채총액은 1531조원이며 1인당 부채는 8043만원이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부채총액은 1년 전보다 5.3% 증가한 77조원, 1인당 부채는 3.3%(260만원)이 증가했다.

가계부채 보유자 중 자신의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이들은 631만명(33.2%)이었다. 이들의 부채총액은 978조원으로 전체 가계부채의 63.9%를 차지했다. 주담대를 받은 631만명 중 담보가 2건 이상인 다주택자는 130만명(20.5%), 담보가 1건인 1주택자는 502만명(79.5%)으로 빚을 내 주택을 산 5명 중 1명은 다주택자였다.

특히 1주택자의 부채가 다주택자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주택자의 부채총액은 689조원, 1인당 부채는 1억3742만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38조원(5.8%), 557만원(4.2%) 늘었다. 반면 다주택자의 부채총액은 1년 사이 8조원 줄어든 288조원이었다.

주택담보대출자의 4명 중 1명(23.1%)에 해당하는 146만명은 신용대출이나 제2금융권 대출 등을 보유한 다중채무자였다. 다중채무자는 주로 신용대출(79.2%·이하 중복포함)이나 카드론(40.8%)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업대출(8.0%)이나 저축은행 신용대출(6.6%)을 받은 이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김병욱 의원은 "서민층의 내 집 마련을 위한 금융지원은 필요하겠지만, 투기수요가 반영된 다주택자와 초고가 주택에 대한 과도한 대출은 엄격하게 관리해야 한다"며 "다만 다중채무가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유동성이 악화하지 않도록 입체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