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투자 줄이고 현금 쌓기…예금 400조 돌파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15:27:19
  • -
  • +
  • 인쇄
기업 소득 늘어도…투자·임금·배당 증가 없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슈타임)김혜리 기자=기업의 예금이 400조원을 돌파했다. 기업 예금증가율도 저축 주체로 여겨지는 가계보다 높아 기업이 투자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예금은행의 기업예금 잔액은 425조8778억원으로 전년보다 6.8% 증가했다. 기업예금이 400조원을 넘은 것은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반면 가계 은행예금 잔액은 3.1% 증가한 618조4422억원을 기록했다. 기업예금 증가율이 가계 증가율의 두 배 이상인 것이다.

통상 가계는 경제에서 저축의 주체다. 금융기관이 가계 저축으로 자금을 조달하면 투자 주체인 기업이 이를 빌려 생산시설을 확충하거나 건물 건설 등에 사용한다.

기업예금 증가율은 2014년 3.4%에서 2015년 8.3%로 뛰었다.

같은 기간 가계 예금 증가율은 5.7%에서 5.4%로 소폭 떨어지며 가계·기업 예금증가율 간 역전 현상이 빚어졌다.

2016년에는 기업예금 증가율이 10.2%로 확대한 반면 가계 증가율은 3.8%로 하락하며 역전 폭이 확대됐다.

2017년 들어 기업(4.0%)·가계(3.3%) 예금증가율 격차가 0.7%포인트로 좁혀지는 듯했으나 지난해 재차 벌어졌다.

기업예금 증가율이 높아지는 것은 기업의 소득이 늘고 있지만, 투자나 임금, 배당으로 환류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이익 개선이 구조적 요인에 의해 고용이나 투자의 증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해외생산 확대 등으로 수출의 `낙수효과`도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