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한인 소년들이 전하는 자연사랑 메시지,‘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환경 그림책 원화전 열린다.

강보선 / 기사승인 : 2019-06-17 15:59:13
  • -
  • +
  • 인쇄
오는 20일부터 25일 까지 6일간, 종로 『갤러리 우물』 특별전


오는 20일부터 25일 까지 6일간 종로 갤러리 우물에서 캘리포니아 한인 소년들이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 특별전이 열린다.

이번에 갤러리 우물에서 열리는 특별전은 어린이들과 시민들에게 환경의 중요성과 멸종위기 동물의 위기를 알리고 이를 보호하기 위한 기회를 제공하게된다. ‘환경과 생명의 공존’ 메시지를 담은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전시회로 개최한다. 전시회를 찾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이번 전시회의 기본이 되는 원화를 그린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에 거주하고 있는 두 소년. 한인 형제 다니엘 김(Daniel Kim, 만10세, 남, California)과 벤자민 김(Benjamin Kim, 만8세, 남, California)이다.

​ 

“어릴적 방문한 동물원에서 멸종 위기의 코뿔소 이야기를 듣고, 최근 지구 온난화로 서식지를 산디에고에서 북부 캘리포니아로 옮기면서 전염병에 희생된 불가사리의 이야기 등을 접하며 환경 보호와, 멸종 위기 보호 등의 시급성을 느끼게 되었다”는 다니엘과 벤자민 군은 국내 출판사 인테그럴을 통해 2017년에는 ‘200살 거북이 이야기’, 지난해에는 ‘아기 고래의 똥 이야기’를 공동저자로 출판하면서 이름을 알린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앞서 출판한 ‘200살 거북이 이야기’, ‘아기 고래의 똥’ 외에도, 미출간 도서 ‘Wind amazed(출간예정) <바람은 놀라워>’와 ‘An Amur Leopard and Captain Hook(출간예정) <아무르표범과 후크선장>’의 원화를 미리 만나볼 수 있다는 점도 이번 전시회의 주요 관전 요소이기도 하다.

“다른 생명체가 살 수 없는 지구에서는 우리 사람들도 생존할 수 없다.”라며 “자연과 우리는 서로를 도우며 함께 살아야 한다. 이번 전시가 자연 보호와 환경 보존을 위해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해야 할 지 생각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다니엘 김과 벤자민 김 형제.

자신들이 직접 쓰고 그린 글과 그림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 어린 소년들. 아직 출간하지 않는 글과 그림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선공개하기로 결정한 이들의 ‘작지만 큰 활동’이 삭막한 도시환경에서 자라는 많은 한국의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갤러리 우물은 시민들에게 감동과 꿈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선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