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장비 시장 점유율 10% 돌파한 삼성…2020년 20% 목표

곽정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10-03 22:52:35
  • -
  • +
  • 인쇄
2·4분기 LTE장비 매출 점유율 11%
▲지난 7월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5GHz 대역의 5G 장비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슈타임)곽정일 기자=삼성전자가 글로벌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처음으로 점유율 10%를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 확대롤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4분기 글로벌 LTE 네트워크 장비 매출 점유율 11%로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 5.3%, 2017년 5%에 머물렀지만, 올해 1·4분기 6.8%부터 점유율을 점차 확대해 나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미국 스프린트에서 5G 레디 LTE 장비를 대규모 발주하고 인도 릴라이언스 지오가 LTE 네트워크를 확대해 매출이 늘었다"고 설녕했다. 

1∼3위는 화웨이(28.9%), 에릭슨(27.6%), 노키아(25.8%) 순이었다.

3G를 포함한 전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2분기 9.0%로 4위였다. LTE와 마찬가지로 화웨이(31.2%), 에릭슨(29.8%), 노키아(23.9%)가 1∼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2016년, 2017년 점유율은 3.9% 수준이었다.

장비 시장 규모는 LTE가 100억달러, 전체 장비로는 130억달러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5G 상용화를 계기로 네트워크 장비 점유율을 2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미 삼성전자는 국내 SK텔레콤과 미국 버라이즌·AT&T·스프린트의 5G 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유럽과 아프리카 일부 이동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