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607명 명예 드높인다

황해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2 11:12:10
  • -
  • +
  • 인쇄
독립유공자, 민주유공자 등 607명 자택에 국가유공자 명패


독립유공자 안무 선생 손녀 안경원 씨(오른쪽 두 번째) 댁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를 전달·부착한 서양호 중구청장(왼쪽 두 번째)과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오른쪽 끝)


중구는 독립유공자, 민주유공자, 참전유공자 등 관내 국가유공자 607명에게 '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진행한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유공자와 그 가족들에게 예우를 표하고 후손들이 존경심을 갖도록 하고자 서울지방보훈청과 협력해 추진하는 것으로 구에서 대상 유공자 가구를 방문해 명패를 부착해준다.

이와 관련해 서양호 중구청장은 지난 9일 이번 사업의 첫 걸음으로 약수동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故안무 선생의 손녀 안경원씨 자택을 찾아 독립유공자 명패와 꽃바구니를 전달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방문에는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도 동참했다.

함경북도 종성 출신의 안무 선생은 1920년 홍범도의 대한독립군, 최진동의 군무도독부군과 연합사령부를 조직해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주역이다.

상해 임시정부 국민대표회의에 참여해 국민위원으로 선출되기도 했으며 이후 만주 일대에서 항일무장운동을 전개하다 교전 중 총상을 입고 체포, 순국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8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독립을 위해 기꺼이 희생한 애국지사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음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 우리 후손들에게도 나라 사랑의 숭고한 정신이 계승될 수 있도록 보훈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 조례 개정을 통해 보훈예우수당 지급 요건을 관내 거주 1년에서 3개월로 단축하는 한편, 보훈예우수당을 1만원 인상하고 위문금을 연 1회에서 3회로 확대 시행하는 등 관내 국가유공자 예우 강화에 힘쓰고 있다.

이에 따라 3개월 이상 관내 거주하는 국가유공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매월 5만원의 보훈예우수당과 더불어 설·추석·6월에는 위문금 3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