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대전시 2차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이슈타임 / 기사승인 : 2019-11-01 17:09:07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대전시 2차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대전시는 지난 10월 25일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에 이어 11월 1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2차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올해는 2차에 걸친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 대덕특구 재창조 등 지역현안과 내년도 국비사업에 대해 중앙 정치권과의 상호 협력관계를 더욱 돈독히 했다.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등 당 지도부를 비롯해 조승래 시당위원장과 박병석, 이상민, 박범계 국회의원 등 중앙당과 대전시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으며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홍종원 시의회 원내대표, 5개 자치구청장과 시 간부들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7기 들어 정부와 정치권의 도움으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예타 면제사업 선정, 하수처리장 민자적격성검토 통과,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비전 선포 등 지역의 굵직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어제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하는 혁신도시법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어 대전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된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대덕특구 재창조를 통한 대한민국 혁신성장 견인에 당 차원의 전폭적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년 정부 예산안에 금년 보다 8.9%, 2,724억원 증액된 3조 3,335억원이 국비 반영된 점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하면서 올해 주요 현안사업과 내년도 국비 미반영사업에 대해 집중 건의했다.

주요 현안사항으로는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확대대덕특구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 재창조대전 외곽 순환도로 교통망 구축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보령~대전~보은 고속국도 건설대전교도소 이전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대전의료원 설립유전자의약산업 진흥센터 건립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 지원출연연 중심 국제 연구개발 플랫폼 구축연구장비산업 육성 지역 생태계 조성 사업공공데이터 활용 인공지능 공적활용 선도사업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충청권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대전열병합발전소 친환경에너지 전환사업 등 정부예산에 담기지 못한 사업들에 대해서도 국회에서 반영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대전시가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협력과 함께 대전발전의 성장 동력이 될 내년도 국비사업에도 관심을 갖고 지원 하겠다”고 약속했다.

허태정 시장은 “국가의 발전은 지방의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위에가능하며 이를 위해 지역의 현안 및 국비사업에 대한 정부지원은 국가 발전의 필수요건이다”고 강조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도 대전 미래 성장사업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 지원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