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광양 경전선으로 동서화합 앞 당겨

김희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09:43:46
  • -
  • +
  • 인쇄
진주시장·광양시장 등,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공동협력의 성과


진주시


진주시는 영남과 호남을 잇는 경전선 구간 중 복선 비전철로 남아있는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사업이 실시계획 승인고시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전철화사업은 동력운전방식을 디젤에서 전기로 변경해 수송력 증대와 속도향상 등 철도서비스를 개선하고 운영경비 절감을 위해 총사업비약 2,395억원을 투입, 2021년 말 완공 예정이다.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은 진주-사천-하동-광양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이번 사업이 시행되는 경남지역인 진주시 내동면, 사천시의 곤명면, 하동군 북천면·횡천면· 적량면·하동읍 일원과, 전남지역인 광양시 다압면·진월면·진상면·옥곡면·광양읍을 포함하는 총 1만 1,318㎡에 이른다.

진주시 구간의 사업은 내동면 삼계리에 전철운행에 필요한 송변전 설비를 구축하는 내용으로 진주시 관계부서의 검토내용을 반영해 실시계획 인가됐다.

진주시 관계자는“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은 정부재정사업으로 확정되어추진되고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과 함께 진주시를 포함한 서부경남 지역의 교통, 관광, 교육,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아울러“동서와 남북이 경유하는 고속철도망의 요충지로서의 역할과 남부권 거점도시로서 도약에 대비해 ‘진주미래발전비전 구상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규일 진주시장은“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사업 추진에 지역 국회의원과 정현복 광양시장의 역할이 컸다”며“이를 계기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동서화합의 상징성을 가지는 구간인 진주·광양 양 시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