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종현 SK 회장 '20주기 사진전' 개막

곽정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8-14 14:26:08
  • -
  • +
  • 인쇄
주요 경영활동 사진 전시 및 기부 위한 무인 단말기 설치
14일 최태원 SK 회장이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사옥 로비에서 개막한 최종현 SK 회장 20주기 사진전에서 키오스크(무인단말기)를 통해 SK가 지원하는 사회적기업에 기부를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제공>

(이슈타임)곽정일 기자=고(故) 최종현 SK 회장 20주기 사진전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사옥 1층 로비에서 개막했다.


사진전은 고 최종현 회장을 기리기 위해 `최종현 회장, 그를 다시 만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전시회는 오는 24일까지 서린사옥과 을지로 SK텔레콤 사옥, 울산 컴플렉스(CLX), SK하이닉스 이천 및 중국 우시(無錫) 공장 등 총 5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전시 부스에는 고 최종현 회장의 일상 및 주요 경영활동이 담긴 사진들, 추모 글을 적을 수 있는 디지털 방명록 등이 설치됐다.


구성원들이 고인의 유지를 기려 산림복원을 전문으로 하는 사회적기업에 기부를 할 수 있는 무인 단말기(키오스크)도 마련됐다. 개막식에는 최태원 SK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시장 내부를 둘러본 뒤 키오스크를 통해 직접 기부금을 내기도 했다.


최태원 회장은 "선대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더 나은 SK가 되고자 하는 의미에서 사진전을 마련했다"며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합쳐 글로벌 SK, 사회에 공헌하는 SK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이날 오후 수원시청에서 SK를 창업한 고 최종건 회장과 동생 최종현 회장 등을 '수원을 명예롭게 빛낸 인물'로 선정해 명예의 전당에 올리는 헌액식을 진행한다. 명예의 전당에는 최종건, 최종현 회장을 포함해 수원 태생 독립운동가, 서지학자, 교육가 등 총 8명이 이름이 올라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